장바구니 0
₩0

베스트 불서, 트렌드를 읽다

  1. 잘 뽑은 불서 제목, 포교사 역할 톡톡

    잘 뽑은 불서 제목, 포교사 역할 톡톡

    불자 아니어도 공감하는 제목 지향
    선어록과 경전에는 쉬운 부제 달아
    내용은 참신하면서 쉽게 풀어 써야

    “잘 지은 책 제목 하나가 열 마케팅 안 부러운 시대.”
    어느 일간지가 좋은 책 제목에 관한 팝업 뉴스를 띄우면서 뽑은 문장입니다. 책을 읽는 사람이라면 충분히 공감할만한 내용입니다. 이 뉴스의 첫 머리에는 “책을 읽지 않는 시대를 맞이한 출판계가 ‘제목 전쟁’에 돌입했다”고 설명하면서 “2000년대 들어서 출간된 책들 중 유력 출판계 대표 10인이 뽑은 가장 좋은 제목 1위의 책으로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을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들은 선정 이유로 “최소한의 상식을 갈망하는 독자들의 욕구를 가장 정확하게 반영했다”는 설명을 달았습니다.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와 ‘시골 빵집에서 자본론을 굽다’도 “저자의 메시지와 뉘앙스까지 정확히 전달하면서 한 번에 꽂히게 하는 제목”이라는 평가와 함께 좋은 제목으로 제시했습니다.

    그렇습니다. 충분히

    더보기 »
  2. 신행수기 공모는 나눔과 전법의 장

    이 시대 신해행증 나침반 같아
    해 거듭하면서 신행문화로 정착
    10회 땐 조계사에 봉정 발원도

    “신행수기는 지극한 신심(信心)을 보시하는 나눔의 장입니다.”
    불기 2565년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한 조계종 신행수기 공모의 발원입니다. 조계종 중앙신도회가 주최하고 불교방송과 법보신문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신행수기 공모는 불교계의 여느 공모 행사와는 차이가 있습니다. 공모 이후 작품성이 빼어난 작품을 선정해 출품한 불자에게 상패와 상금을 수여하는 시상식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우수한 작품은 한 권의 신행수기 책으로 출간되어 포교의 장을 펼치는 방편이 되고 있습니다. 매년 공모 때마다 평균 200여명 이상의 불자들이 신행수기를 출품할 정도로 성황리에 진행되어 온 신행수기 공모는 이제 한국불교를 대표하는 신행의 장이자 포교콘텐츠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신행수기 공모는 201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처음으로 시행됐으며 앞서 설명했듯이 2021년 올해로 8회째를 맞

    더보기 »
  3. 설판으로 출간된 성철평전과 용성평전

    설판으로 출간된 성철평전과 용성평전

    설판은 불교적인 클라우드 펀딩
    출간 전 대중 자발적 참여 방식
    설판에는 십시일반 나눔 깃들어

    크라우드펀딩(crowd funding)은 책을 출판하기 전 책 비용을 마련하고 곁들여 책에 대해 홍보하는 제작 방식입니다. 그 동안 책은 저자의 원고를 편집과 디자인, 인쇄와 제책 등 과정을 거쳐서 출간된 뒤 크고 작은 서점 및 온라인 유통망을 통해 독자들을 만나왔습니다. 그리고 출판사에서는 기자간담회, 저자와의 만남, 북 콘서트, SNS, 유튜브 등을 통해 독자들에게 책의 정보를 제공해 왔습니다.
    크라우드펀딩은 책 제작 이전 기획단계에서부터 책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제작비용과 독자를 확보하는 방식입니다. 출판사 입장에서는 책의 판매와 수익 등 영업적인 가능성을 비교적 효과적으로 진단할 수 있고 독자들 입장에서는 좋아하는 저자 또는 읽고 싶은 내용을 미리 알고 제작에 직접 참여하는 방식이라 의미 있어 보입니다.
    크라우드펀딩에 담긴 의미는 이렇다. 먼저 어원을 살펴보면 크라우드펀딩은 불특정 다수의

    더보기 »
  4. 코로나 창궐, 불서 판매에도 변화 주다

    코로나 창궐, 불서 판매에도 변화 주다

    독송집, 사경집, 순례기 불서판매 약진

    각자 가정에서 홀로 하는
    독송집, 사경집 판매 늘어
    성지순례 갈수 없는 상황
    순례관련 책도 판매 꾸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세계적인 팬데믹은 지구촌 인류의 모든 분야에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경제활동 및 이동의 급격한 감소로 인해 지구적인 인구 이동과 여행, 경제 전 분야의 매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으며 개개인 일상의 모든 분야에 제약을 주고 있습니다. 이는 덧대 설명할 필요가 없는 지금의 현실입니다.

    더보기 »